기업경영지원정보

기업경영에 필요한 정보들을 빠르게 전하겠습니다.

[한국경제]

[신근영의 메타버스와 암호화폐 이야기] 비트코인 폭락과 투자

2021/09/10 조회수 133 추천수 2
한경닷컴 더 라이피스트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엊그제 6천만원을 넘었던 비트코인이 몇가지 악재로 5만달러(5천8백만원 정도)를 하회하고 있다.
비트코인 가격이 6천만원을 넘자 몇몇 지인이 비트코인이 현재 비싼가 싼가 살때인가 팔때인가를 물어오기도 했다.
아래 사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 흐름이다.

[신근영의 메타버스와 암호화폐 이야기] 비트코인 폭락과 투자

 

1990년부터 30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 주식은 3,000배가 넘게 올랐다. 

1990년 4월1일 마이크로소프트사 주가는 0.1달러였다.

지금 300달러라고 볼때 그 당시 1만불(천만원)을 투자했다면 지금 3천만달러(약 350억)이다.
이런 계산은 누가 못할까? 

 

피터린치, 워런버핏, 강방천 회장 등 위대한 투자자들의 공통점은 대부분 이런 우량 기업을 남보다 일찍 발굴해서 장기간 보유하는 능력을 가진것을 알게된다.


투자는 무엇보다 시간과의 싸움이다.
그리고 우량 기업을 발굴하는 나만의 '관점'을 보유해야 하고, 또 작은 풍랑에 흔들리지 않고 담담한 마음으로 시장을 바라볼 수 있는 내공을 지녀야 한다.

엘살바도르 사태가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영향을 미쳤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지만, 그러한 작은 소음보다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가 과연 장기 투자 대상으로 적합한가를 따져보고 판단할 줄 아는 나만의 관점을 갖져야 할 것이다.

그리고 비트코인이 마이크로소프트처럼 장기간 저렇게 우상향 그래프를 그릴 수 있을까 하는것은 신도 모를것이다.
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도 기간을 짧게 잘라보면 두번째 사진처럼 등락폭이 엄청 크게 느껴질 수 있다.

장기 투자란 투자기간 중 저러한 순간적인 등락폭에도 담담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확신과 내공이 있어야 한다.
내공을 쌓기 위해서는 책과 다양한 방법을 통한 공부를 통해 나만의 관점과 나만의 내공을 쌓아야 한다.
종목을 찍어준다. 돈 벌게 해준다.
모두 사기꾼의 헛소리일 뿐이다.
돈 버는일은 아들에게도 알리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지 않은가?
그래서 투자는 어렵다.

필자는 2017년 암호화폐를 접하고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 협회장을 지내면서 만났던 무수히 많은 암호화폐에 단 한번도 투자해본 적이 없다.
오로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만 투자했다.
이제 특금법 발효에 따라 살아남는 암호화폐가 어떤 것이 될것인가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.
종목을 잘 골라 해당 코인의 사업이 성공할 때까지 담담하게 기다리는 내공을 갖기 바란다. 

 

<한경닷컴 칼럼니스트> 신근영

"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."
독자 문의 : thepen@hankyung.com 

기사링크: https://www.hankyung.com/thepen/lifeist/article/202109093371Q